구단소식

경남FC “까먹었습니다... 지는 방법을요”
관리자 2017-04-20View   1784
첨부파일20170419210228_IMG_9905.JPG



경남FC “까먹었습니다... 지는 방법을요”


- 9경기(FA컵 포함) 무패 행진

-
1위의 위엄을 보여주는 경기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2017 KEB 하나은행 FA CUP 4라운드 경기에서 대구FC와의 원정 경기에서 또 한번 기적 같은 역전 드라마를 펼쳤다.

경남은 공격진에 송제헌을 필두로 김도엽, 정원진, 배기종을 배치시키고 허리에는 최영준, 정현철을 두었다. 그리고 수비라인에 우주성, 박지수, 이반, 안성남이 자리를 지키고 골문은 이범수가 지키며 주전 선수들을 대거 기용했다.

전반 초반 경남은 이렇다 할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양쪽 날개에서 배기종과 김도엽이 흔들었으나 대구 수비에 번번이 막혀 공격의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이후 양 팀은 서로 공방전을 주고받는 듯했으나 소득 없이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 시작 선제 득점을 올린 쪽은 대구였다. 경남 수비진이 우왕좌왕하는 사이 대구의 에반드로 골키퍼 11 찬스가 났고, 아쉽게 공이 이범수 골키퍼 뒤로 뚫려 선제골을 내줬다. 골을 내준 후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되어 들어온 말컹과 브루노가 결정적인 슛을 날렸지만 대구 조현우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머리를 감싸야만 했다.

하지만 후반 40, 브루노가 패널티 박스 안에서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이후 양 팀은 양보 없는 공방전을 펼치다가 후반 추가시간 배기종의 패스를 받은 정원진이 천금같은 역전골을 기록하며 쉽게지지 않는 챌린지 1위 팀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이후 대구는 어떻게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으려 했으나, 단단히 잠긴 경남의 문은 열리지 않았고 그대로 경기는 끝이나 경남이 5라운드로 진출하게 되었다.

이번 경기 승리를 한 경남은 FA CUP 포함 9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기록하게 되었고, 3연승 가도를 달리게 되었다. 경남은 창원으로 돌아와 423일 오후 3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안산 그리너스와 KEB 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8라운드에서 10경기 연속 무패행진 기록을 도전하게 된다.

 
이전글경남FC, FA컵에서 대구마저 삼킨다.
다음글경남FC, 안산전 정조준 완료
등록

댓글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