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ICKET
  • SNS
  • MEGA STORE
  • GFC DREAM

  • TICKET

  • SNS

  • MEGA STORE

  • GFC DREAM

NEWS

‘정현철 결승골’ 경남, 아산에 3-2 역전승

경남FC가 아산 원정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정현철의 날카로운 발끝이 아산 무궁화 프로축구단을 무너트렸다. 경남은 21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35라운드 경남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경남은 성봉재, 브루노, 송제헌이 최전방에 포진했다. 중원은 강승조, 김근환, 최봉균으로 구성됐다. 수비는 최재수, 이반, 조병국, 안성빈이 나섰다. 골문은 김형록이 지켰다.   경남은 볼 점유를 늘리며 아산 진영으로 파고 들었다. 브루노가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경남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팽팽한 균형은 계속됐다. 경남은 천천히 볼을 돌리며 경기 템포를 조절했다. 선제골은 경남이었다. 후반 1분 송제골이 득점포를 터트렸다. 그러나 경기는 경남의 아쉬운 실점으로 원점으로 돌아왔다.   경남이 추가 실점을 했다. 후반 11 한의권이 경남 골망을 흔들었다. 경남은 조직적인 압박으로 동점골에 총력을 다했다. 김종부 감독은 선수 교체로 공격 다변화를 꾀했고, 이후 정현철이 아산 골망을 흔들었다.    승리의 여신은 경남에 활짝 웃었다. 정현철이 마지막 쐐기를 박으며 아산 원정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는 경남의 승리로 끝났다.        

2017. 10. 21

만사소년 추국단과 즐거운 시간 가지다.

경남FC, 만사소년 축구단과 즐거운 시간 가지다.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가 경남지역 청소년회복센터 청소년들로 구성된 만사소년 축구단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경남FC는 18일 오후 창원축구센터에서 보조구장에서 열린 만사소년 축구단의 창단식에 방문하여 팬사인회 및 축구클리닉을 진행하고, 축구용품을 전달하였다. 만사소년 축구단은 법원에서 청소년회복센터에서 생활하도록 결정된 청소년들에게 건전한 여가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아울러 이들의 재비행 예방을 돕고자 청소년회복센터에 입소한 보호소년을 대상으로 한 축구클럽으로써, 전국에서 3번째로 창단된 클럽이다. 경남은 지난 창원지방법원과 체결한 축구를 통하여 보호소년들을 건전한 사회인으로 성장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업무협약의 일원으로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창원지방법원의 소년부 정상철 부장판사와 만사소년 축구단에 참여하는 보호소년을 위탁중인 청소년회복센터의 센터장과, 만사소년 축구단을 지원해주시는 관계자분들이 참석하였고, 경남FC에서는 조기호 대표이사, 말컹 , 우주성 그리고 김상우 선수가 행사장을 방문하여 빛내주었다. 창단식 이후에는 선수들의 팬 사인회와 축구클리닉을 통해 만사소년 축구단 선수들과 함께 어울리며, 스킨십 활동을 진행해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조기호 대표이사는 “만사소년 축구단 창단을 축하고, 축구를 통해 보호소년들이 멋진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경남FC가 아낌없이 지원하도록 하겠다”며 창단 축하 인사를 남겼다. 이날 창단식을 주최한 창원지방법원의 소년부 정상철 부장판사는 “먼저 경남FC의 클래식 승격을 축하드리고 만사소년 축구단에도 관심을 가져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우주성 선수는 “친구들이 축구를 통해 멋진 사회인으로 성정할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와주고 싶다”고 행사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한편 경남FC는 보다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올 시즌 받았던 사랑을 도민들에게 베풀어 나갈 계획이다.

2017. 10. 19

1부리그 승격 경남FC, “도민에 사랑받는 구단으로 거듭 나겠다”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가 지난 16일(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K리그 챌린지 (2부) 우승 기자회견을 열고, 올 시즌 우승 소감과 내년 시즌에 대한 운영 방안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경남FC 조기호 대표이사, 김종부 감독, 배기종, 최영준 그리고 올 시즌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말컹이 참석하였다. 조기호 대표이사는 “경남FC 승격을 위해 응원해준 도민과 축구팬에게 감사드리고 우승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달려온 김종부 감독과 코칭스태프, 선수단, 직원 노고에 격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남FC가 올 시즌 1위라는 성적으로 클래식에 승격 하리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지만, 3월 5일 아산과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6월 24일 성남 경기까지 총 18경기 무패로 이끌며, 챌린지 한 시즌 최다 무패 기록을 경신하며, 한국프로축구사의 새로운 역사를 섰다”고 감회를 전했다. 또한 “우승 할 수 있었던 내면에는 구성원의 모두가 하나 되어 목표를 향해 달려 나감과 동시에 함께 소통하며 팀을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생각 한다”며 “경남의 프런트 수는 챌린지에서 가장 적지만 직원들의 일에 대한 열정과 열의는 어느 구단 못지않았고, 이를 바탕으로 선수단을 지원해 굳건히 1위를 지켜나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조기호 대표이사는 “클래식 리그로 복귀하는 내년에는 공격적인 홍보와 마케팅을 통해 도민에게 한 발 더 다가가 경기장에서 많은 관중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함과 동시에 지역에 사랑받는 구단으로 발돋움 하겠다”고 내년 구상을 밝혔다. 이날 기자 회견에서 조기호 대표이사는 “내년 필요예산은 150억원으로 경남도, 도의회와 협의해 예산 확보에 힘쓰면서 자체적으로 메인스폰서를 구하는 등 30억원을 확보 하겠다”고 예산에 대한 청사진을 밝혔다. 한편 경남FC 선수단은 이날 한경호 권한대행을 만나 사인볼을 전달하고 환담의 시간을 가졌다.

2017. 10. 17

RANKING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1
  • 경기34경기
  • 전적22승 7무 5패
  • 승점73점

득점순위

1
  • 9. 말컹
  • 경기수32
  • 득점22

도움순위

1
  • 11. 정원진
  • 경기수33
  • 도움10
챌린지 우승 팝업

오늘 하루 열지않기[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