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소식

경남FC, 경남의 철벽을 꿈꾸는 김현훈 영입
운영자 2018-01-06View   1352
첨부파일제목 없음-1.jpg

“축구선수로 성장에 대한 보답 이제 라도 하게 되어 기쁩니다”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가 중국 운남 리장 소속의 김현훈을 영입 했다.


 


 


경남은 클래식에서 시즌 강행군을 이겨 내기 위해서는 수비 보강이 가장 중요하다는 생각하에 여성해 재영입에 이어, U-22 대표 출신의 김현훈을 영입하며, 수비 보강을 마무리 하며, 기존의 이반, 박지수, 조병국 등과 함께 수비진을 구축 했다.


 


 


사실 김현훈은 경남의 유스 출신으로 홍익대를 거쳐, 2013년 경남으로 오기 위해 협상을 하였으나, 당시 수뇌부와의 이견 차이로 경남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하지 못하고, 일본 제프 유나이티드 이치하라 치바 시작, 아비스파 후쿠오카, 중국 운남 리장에서 뛰다가 유소년 시절을 보냈던 경남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경남으로 온 김현훈은 “아쉽게도 그 당시에는 이견 차이로 인해, 경남에서 시작을 못해 아쉬웠는데, 이제라도 축구선수로 성장 할 수 있었던 보답을 할수 있어 기쁘다.”했고 “시무식에서 팀이 상위스플릿으로 목표를 잡은 만큼 헌신을 다해 노력 하겠다. 그리고 수비자원에 좋은 선수들이 많지만, 경남이 철벽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에 조기호 대표이사는 “경남으로 온 것을 환영한다. 해외에서 멋진 모습을 보여준 것으로 아는데, 경남에서 멋진 활약을 펼쳐, 사랑받는 선수로 거듭 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현훈은 일본의 루니인 쿠니모토와 한솥밥을 먹은 적이 있어, 쿠니모토의 한국 생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경남은 태국 전지훈련전 김현훈 영입을 마지막으로 7일 저녁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태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난다.

이전글경남FC, 측면의 지배자로 돌아온 안성빈 영입
다음글경남에서 클래식을 함께 할까요? 경남FC 인턴 사원 모집
등록

댓글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