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ICKET
  • SNS
  • MEGA STORE
  • GFC DREAM

  • TICKET

  • SNS

  • MEGA STORE

  • GFC DREAM

NEWS

‘BJ감스트’ 와 함께 FC서울전 관람하자!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가 22일(토) 오후  2시 창원축구센터에서 펼쳐지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9라운드 홈경기에서 FC서울을 상대한다.       추석에 펼쳐지는 이 날 홈경기에는 2018 K리그 홍보대사인 ‘감스트’가 경기장을 방문해 각종 행사에 참여한다.       먼저 추석을 맞이하여 진행되는 제기차기, 투호놀이 이벤트에 참여하고, 메가스토어를 방문해 팬들과 만남의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또한 경기 전 괴물 공격수 말컹과 경남의 캉테 최영준과의 인터뷰를 통해 두 선수의 숨은 매력을 팬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직접 경남 선수들을 소개하는 감스트 만의 ‘색다른 선수소개’를 통해 팬들에게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감스트 와의 미니 팬 미팅도 진행된다. 미니 팬 미팅에 참여하고 싶은 팬은 경기 당일 종합안내소에서 응모권을 받아 인적사항을 기재하면 팬 미팅에 응모되며, 경기전 감스트가 직접 추첨을 통해 6명의 팬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경기 가 끝난 승리의 포토타임과 함께 수훈 선수 인터뷰를 마지막으로 ‘감스트’의 경남FC 방문 여정은 마무리된다.       ‘BJ감스트’와 함께 추억을 남기고 싶은 팬들은 22일(토) 오후2시 K리그1 29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가 펼쳐지는 창원축구센터로 들르면 된다.

2018. 09. 20

'말컹 극장골' 경남FC, 전남과 3-3 무승부

'해결사' 말컹이 경남FC를 구했다. 경남은 16일 순천팔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8라운드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후반전 전남에 3골을 헌납했지만 경기 종료 직전 말컹의 극장골로 승점 1점을 얻었다. 경남은 김효기 김종진, 네게바가 최전방 화력을 이끌었다. 허리는 쿠니모토, 파울링요, 하성민이 배치됐다. 포백에는 최재수 김현훈 우주성 이광진이 섰고, 골문은 이범수가 지켰다. 전남은 스리백을 가동했다. 허용준, 마쎄도, 최재현이 선봉에 섰다. 중원은 완델손, 김영욱, 한찬희, 최효진이 조율했다. 수비는 양준아, 허재원, 가솔현이 담당했다. 골키퍼 장갑은 이호승이 꼈다. 경남이 전반 중반 선제골로 분위기를 탔다. 전반 25분 김효기가 방향만 돌린 슈팅으로 전남 골망을 흔들었다. 다급한 전남은 마쎄도, 완델손이 경남 골대를 겨냥했지만 쉽게 열리지 않았다. 경남은 전남의 다급함을 역이용했고, 김종진이 추가골로 점수 차를 벌렸다.  후반전 아찔한 장면이 있었다. 비디오판독시스템(VAR) 결과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이범수가 마쎄도 페널티 킥을 방어하며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이상헌에 멀티골을 허용하며 2-2 동점이 됐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전남이 1분 뒤 경남 골망을 흔들며 점수 차이를 뒤집었다. 예상 외의 결과에 경남이 흔들렸다. 경남은 집중력을 발휘해 막판 공세에 나섰다. 두드리면 열렸다. 경기 종료 직전 말컹이 극장골을 넣으며 경남을 구했다.

2018. 09. 16

분위기 반등 절실...경남FC, 전남전은 '필승'이다

- 징계 풀린 ‘괴물공격수’ 말컹 출격 준비   - 경남, 올 시즌 두 번 맞대결 모두 승리       분위기 반등이 필요한 경남(대표이사 조기호)이 오는 16일 오후 2시 전남과의 K리그1 28라운드를 순천팔마종합운동장에서 펼친다.       지난 수원과 전북에 잇따라 패하며 연패를 기록 중인 경남은 2연패를 당하는 동안 골을 넣지 못하며 말컹의 공백을 느꼈다. 경남이2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친 것은 올 시즌 개막 이후 처음이다.       그리고 2위 경쟁을 하는 울산과 수원은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하며 경남을 바짝 추격하고 있으며 3위 울산(12승 9무 6패 승점45)과4점차, 4위 수원(11승 7무 9패 승점40)과는 9점차를 유지하며 2위권 유지에 비상이 걸렸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는 지난 25라운드 강원전에서 거친 플레이로 퇴장 당했던 말컹이 징계가 풀리며 25일만에 그라운드를 밟게 되어 네게바, 파울링요와 함께 오랜만에 브라질 삼각트리오가 출격 준비중이며 왕성한 활동으로 상대 수비진을 괴롭히는 쿠니모토, 택배크로스를 자랑하는 최재수를 앞세워 전남의 골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한편 전남은 김인완 감독대행체제에서 2연승을 기록하며 6승 7무 14패(25점)를 기록, 11위에 머물고 있지만, 분위기 반등으로 강등권 탈출에 시동을 걸었다.       이번 시즌 전남과의 두 번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둔 경남은 전남전 필승을 각오하며 분위기 반등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       새로운 감독체제에서 분위기 반등에 시동을 건 전남과 이번 경기에 승리하여 분위기 반등을 노리는 경남의 오는 9월 16일(일) 오후2시 순천팔마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K리그1 28라운드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2018. 09.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