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ICKET
  • SNS
  • MEGA STORE
  • GFC DREAM

  • TICKET

  • SNS

  • MEGA STORE

  • GFC DREAM

‘말컹 16호골’ 경남, 홈에서 전남 3-0 완파

말컹이 리그 16호골을 터트리며 값진 승점 3점을 안겼다. 전남 드래곤즈는 경남 원정 패배로 최하위 탈출에 실패했다. 경남은 12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2라운드에서 전남을 3-0으로 완파하고 후반기 무패 행진을 내달렸다. 전남은 경남 원정서 승점을 얻고 최하위에서 탈출하려했지만 실패했다. 경남은 파울링요와 김효기에게 득점을 맡겼다. 중원은 김신, 최영준, 하성민, 네게바로 구성됐다. 포백은 유지훈, 김현훈, 박지수, 이광진을 배치했다. 전남전 골키퍼 장갑은 이범수가 꼈다. 전남은 마쎄도가 최전방에 나섰다. 허리는 김영욱, 이상헌, 완델손, 한찬희, 유고비치로 구성됐다. 수비는 최효진, 도나치, 양준아, 최재현이 나왔다. 전남 골문은 박대한이 지켰다. 전반 초반은 탐색전이었다. 경남과 전남은 중원 싸움과 짧은 패스로 서로의 진영에 파고 들었다. 경남은 최영준 지휘 아래 네게바와 파울링요가 전남을 흔들었고, 전남은 한찬희, 이상헌 등이 적극적으로 침투했고, 전반 14분 김신이 유려한 움직임으로 전남 수비를 위협했다. 전반 중반에 들어서자 경남이 공격 템포를 올렸다. 네게바와 김효기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다. 파울링요가 끊임없이 전남 포백 사이를 파고 들었다. 전남은 측면을 활용해 경남 골망을 노렸다. 선제골은 경남이었다. 전반 45분 파울링요가 페널티 박스 앞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비디오판독시스템(VAR) 판독 후에도 문제 없는 골이었다. 경남은 전반 막판 득점으로 1점 리드를 가져갔다. 김종부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말컹과 쿠니모토를 투입했다. 후반전에 화력을 더욱 강화해 승점 3점을 얻으려는 계획이었다. 여기에 이범수의 환상적인 선방도 경남에 유리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경남의 추가골이 터졌다. 후반 19분 말컹이 네게바의 크로스를 정확한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말컹은 안방에서 리그 16번째 골을 터트렸고, 강원의 제리치와 득점 차를 1골로 좁혔다. 현재 제리치가 17골로 리그 득점 선두다. 만회골이 필요한 전남은 라인을 끌어 올려 경남을 상대했다. 경남은 전남 공격을 허리에서 끊은 후 역습을 시도했고, 후반 37분 조재철이 쐐기골을 터트리며 승리에 방점을 찍었다.  

2018. 08. 12

경남FC, 초등학생 스탬프북 이벤트 진행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가 초등학생 스탬프북을 제작하여 8월 15일(일) 울산과의 홈경기부터 매표소와 메가스토어에서 배포할 예정이다.       지난 시즌에 이어 2탄으로 제작하는 초등학생 스탬프북 이벤트는 경남FC 홈경기도 보고 스탬프도 찍으며, 스탬프 개수에 따라서 다양한 상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새롭게 단장한 초등학생 스탬프북은 여권 형태로 제작하여 깔끔하고 소지하기도 간편하게 제작하였다.       경남FC를 사랑하는 초등학생 팬이라면 누구나 홈경기를 보러와서 스탬프북를 선착순으로 받아갈 수 있다. 단, 1인 1스탬프북 소지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       이번 스탬프북에는 경상남도 18개 시·군 관광명소가 소개되어있어 스탬프를 찍으면서 경상남도의 명소도 확인할 수 있다.       스탬프 찍은 개수에 따라서 차등 지급되는 상품은 3개부터 지급이 되며 스탬프 개수에 따라 다양한 상품을 지급하고 스탬프 18개~20개를 찍으면 Special 상품 응모권을 받을 수 있으며, Special 상품은 추후 구단 홈페이지 및 구단 공식 SNS 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한편 경남은 오는 12일(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K리그1 22라운드를 펼친다.

2018. 08. 11